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사극요정’ 김유정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

정승령 기자l입력2016.10.19 09: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18일(화)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막바지 촬영 현장에서 김유정은 종영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스팩트 정승령 기자

지난 18일(화)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 / 연출 김성윤 백상훈)의 막바지 촬영 현장에서 김유정이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SidusHQ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김유정은 “더운 날에 시작해서 추워지기 시작하는 날 끝나니까 1년을 다 같이 보낸 것 같았어요. 촬영하는 동안 시간이 훌쩍 갔고, 좋은 추억들을 많이 쌓아서 정말 좋은 시간들이었고, 라온이로서 행복하게, 이름처럼 즐겁게 촬영하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 너무너무 아쉽고 슬퍼요.”라며 아쉬운 마음을 전하는데 이어 “<구르미 그린 달빛>을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정말 감사드리고요.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 항상 기억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종영 소감뿐만 아니라 막바지 촬영 현장의 모습도 함께 공개,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 연기를 하고 있는가 하면,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소품으로 사용하고 있는 화톳불을 난로 삼아 몸을 녹이는 등 촬영에 열중인 모습이 담겨있다.

김유정은 극중 사랑스러운 남장 내시 ‘홍라온’ 역으로 분해 세자 영(박보검 분)과 비밀스러운 궁중로맨스를 펼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간지럽게 만든 동시에 어릴 적 엄마를 잃어버리고 남장을 하며 살아온 가슴 아픈 과거사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가 나라의 역적이 되어 나타나 영과 이별하는 등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드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18회에서는 왕이 된 영과 여인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라온이 같은 곳을 바라보며 행복한 엔딩을 맞이 했으며, 이렇게 아쉬움 가득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김유정이 출연한 청춘 사극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은 지난 18일(화) 18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사진=<SidusHQ TV캐스트> 방송화면 캡쳐]

정승령 기자  jsl@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밤고개로 27길20 한신휴플러스 805-102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