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라진 여자 마음 헤아린 라미란, 여성 시청자 공감 자아내!

유예지 기자l입력2016.11.30 12: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5’의 라미란이 여심을 대변해 여성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 모았다. 뉴스팩트 유예지 기자

어제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5’ 10회에서 라미란은 김현숙과 이승준이 다툰 것을 알고 두 사람의 관계를 돌리기 위해 직접 나섰다. 

김현숙의 마음을 이해 못하는 이승준에 사이다 같은 한 마디로 여심을 대변해 눈길을 끌었다.

어제 방송에서 이영애(김현숙 분)와 이승준(이승준 분)의 냉랭해진 사이를 눈치챈 라미란(라미란 분)은 두 사람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승준에게 다툰 전말 듣고는 영애의 입장에서 승준을 나무라며 영애의 마음을 풀어주려 따로 자리를 마련 했지만 영애의 마음을 돌리지 못한 승준은 영애의 마음을 이해 못한 채 미란에게 하소연했다.

이에, 미란은 “영애 씨가 전무님 오랫동안 짝사랑한 탓에 무조건 참고 퍼주니까 그런 사랑이 이 무한리필 쿠폰마냥 영원할 줄 아셨던 거 아녜요? 그래서 맘 편하게 영애 씨 대했던 거 아니냐구요? 근데 모든 건 끝이 있는 거랍니다. 이 쿠폰처럼 보세요. 쓸 수 있는 날짜가 어제까지 였드라구요. 그러니까 있을 때 잘하시라구요! 저처럼 아끼다 똥 만들지 말구! 영애 씨니까 그나마 이정도 버텼지, 저같음 바로 헤어졌어요!”라며 영애의 입장에서 승준을 이해시키려 했다.

라미란이 여심을 대변한 한 마디로 공감을 자아낸 tvN 월화드라마 ‘막영애15’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막돼먹은 영애씨 15>방송화면 캡처]

유예지 기자  new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밤고개로 27길20 한신휴플러스 805-102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