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을 위해 필요한 건 배신도, 게임의 신도 아닌 운빨?!

민기정 기자l입력2016.11.30 13: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번 주 방송에선 장동민을 통해 증명된 ‘운빨 신’의 놀라움을 확인한 멤버들이 너도나도 ‘운빨 신’의 능력을 시험하기 시작할 것이다. 뉴스팩트 민기정 기자

지난 주,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운빨 레이스’에선 장동민과 이상준이 속한 ‘동상’팀이 운빨 하우스에 먼저 도착해 우승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

특히 “‘운빨 레이스’ 때문에 몇 년 만에 ‘운빨 신’을 다시 불렀다”던 장동민은 레이스 내내 신들린 운빨로 파트너 이상준은 물론 멤버들과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이를 증명하듯 방송을 앞두고 ‘운빨 레이스’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영상에선 주사위 굴리기를 앞두고 큰절을 올리는 이특, 김일중과 운빨 카드 앞에서 ‘운빨 신’에게 간절히 기도를 올리는 허경환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들은 지난 주, ‘동민왕’ 장동민의 무서운 독재로 치욕을 맛보며 우승을 향한 갈망과 욕망이 최고조에 달했을 것이기에 과연 장동민의 ‘운빨 신’은 다른 멤버들에게도 통할지, ‘동상’팀은 지금의 자리를 계속 지키고 최종 우승으로 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운빨 신’에 눈 뜬 멤버들을 확인할 수 있는 ‘운빨 레이스’는 내일(1일) 저녁 8시 코미디TV에서 방송된다.

 


[사진=코미디TV <운빨 레이스> 예고 영상 캡쳐]

민기정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밤고개로 27길20 한신휴플러스 805-102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