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 신경 쓰이면 게임 끝!

정승령 기자l입력2016.12.01 23: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배우 전지현의 말 한 마디, 행동 하나에 수목극장이 들썩이고 있다. 뉴스팩트 정승령 기자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서울에 입성한 심청(전지현 분)은 허준재(이민호 분)와 뜻밖의 동거를 시작하며 인간들의 생활에 적응해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심청은 그녀와 준재 사이의 비밀을 말하는 조건으로 잠시 집에 머물기로 했고 결국 비밀을 말하지 않은 탓에 집에서 쫓겨나며 강제 홀로서기에 나섰다. 

또한 준재의 사기트리오 남두(이희준 분), 태오(신원호 분)도 호기심으로 대했던 심청에게 점점 신경을 쓰는 등 심청은 주위의 모든 인물들을 주목케 하는 힘을 점점 더 퍼뜨리고 있다. 

특히 이는 아름다운 인어를 만들어낸 전지현의 미모와 사랑할 수밖에 없는 러블리함이 뒷받침 된 매력,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살려낸 노력이 있었기에 더욱 가능했다는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이 날 방송에서는 과거 양씨(성동일 분)가 마을에 인어에 관한 흉흉한 소문을 퍼뜨리기 시작했고 민심은 금세 어지러워져 세화(전지현 분)의 생사가 위태로워진 가운데 현재 심청 역시 준재의 이복동생 허치현(이지훈 분)의 차에 부딪히는 사고를 당해 평행선에 놓인 과거, 현재의 이야기에 흥미를 더했다.  

마성의 인어 전지현이 출연하는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은 오늘(1일) 밤 10시에 6회가 방송된다. 

 

 

[사진=<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정승령 기자  jsl@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밤고개로 27길20 한신휴플러스 805-102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