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김성주-정형돈, 태국 라텍스숍에서 폭풍갈등 “살까 말까”

정승령 기자l입력2016.12.02 11: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를 통해 태국의 방콕-파타야로 떠난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현지 패키지 여행의 단골 코스 중 하나인 라텍스 공장을 방문했다. 뉴스팩트 정승령 기자

녹화 당시 네 사람은 본격적인 쇼핑에 앞서 라텍스 전문가와 함께하는 라텍스 교육시간을 가졌다. 정형돈은 라텍스 상품 시연을 위한 ‘1일 모델’을 자처하며 라텍스 침대와 혼연일체가 된 ‘백수 아저씨’로 열연해 패키지 여행팀원들의 구매욕을 자극했다.

라텍스 수업을 듣던 김용만은 집에서 쓰던 라텍스 베개가 진짜 라텍스가 아닌 합성 메모리폼일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접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10년간 가짜 라텍스를 써왔다는 의심에 빠진 김용만은 급기야 한국에 있는 아내에게 국제전화를 걸어 베개를 뜯어보라는 특명을 내렸다.

“아무것도 사지 않겠다”던 정형돈과 김성주의 굳은 다짐도 라텍스 샘플을 접하는 순간 물거품이 됐다. 정형돈은 “아내가 절대 아무것도 사오지 말라고 했다”고 얘기하면서도 쌍둥이 딸의 취향을 저격할 핑크색 베개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김성주는 아내에게 전화를 해야 할지 말아야할지 폭풍 갈등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과연, 이들은 라텍스의 유혹을 뿌리치고 아내 말 잘 듣는 착한 남편이 될 수 있었을까. 태국 패키지 여행의 필수코스 라텍스 공장을 방문한 네 남자의 이야기는 3일 토요일 오후 9시 40분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첫 회부터 2.9%(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분당최고 4%를 넘기더니, 2회에서 3.3%의 자체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비지상파 1위 자리를 차지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반인 관광객과 함께 패키지 여행에 동참하며 기존 여행 예능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신선한 재미를 끌어내고 있다는 호평을 들었다.

김성주, 김용만, 안정환, 정형돈 등 4명의 출연자들이 함께 하며 만들어내는 시너지 효과 역시 기대이상이란 평가다.

 

 

[사진=JTBC]

정승령 기자  jsl@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밤고개로 27길20 한신휴플러스 805-102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