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멈추지 못하는 중계본능 ‘이쯤 되면 직업병’

조 현 기자l입력2016.12.02 14: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 출연하고 있는 김성주가 태국 파타야 산호섬에서 역대급 중계 실력을 뽐냈다. 뉴스팩트 조현 기자

'뭉쳐야 뜬다' 태국 방콕-파타야 3박5일 패키지 여행의 셋째 날, 김성주, 김용만, 안정환, 정형돈은 일반 관광객들과 함께 그날의 첫 일정을 위해 산호섬으로 향하는 보트에 몸을 실었다. 

일반 관광객들과 함께 농담을 주고받으며 완벽하게 패키지 여행에 적응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산호섬으로 이동하던 중, 정형돈은 김성주에게 “설마 수상보트도 중계가 되냐”며 김성주의 중계본능을 자극했다. 

이에 김성주는 기다렸다는 듯 자신감을 내비치며 ‘파도 중계’를 시작으로 주변의 모든 상황을 거론하며 ‘중계의 신’ 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김성주는 산호섬에서 개최된 ‘제1회 해변 달리기 대회’를 중계하며 특유의 밀고 당기는 맛깔스러운 말솜씨로 해변에 있던 이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켰다.

김성주의 끝없는 중계 욕심은 화려한 복귀를 꿈꾸며 달리기 대회에 출전한 김용만의 부상을 유발하는 등 대형 사고까지 불러일으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자타공인 ‘중계의 신’ 김성주의 역대급 여행 중계방송, 또 파타야 산호섬 해변에서 펼쳐진 달리기 대회는 3일 토요일 오후 9시 40분 ‘뭉쳐야 뜬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조 현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 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밤고개로 27길20 한신휴플러스 805-102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