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최순실 태블릿PC’ 입수 당시 영상ㆍ녹취 파일 공개

이서진 기자l입력2017.01.11 15: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오늘 저녁 ‘뉴스룸’에서는 JTBC 취재진이 최순실 태블릿PC를 발견, 입수했을 당시 녹취와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뉴스팩트 이서진 기자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을 수사 중인 특검이 어제 ‘제2의 최순실 태블릿PC’의 존재를 밝혔다.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이자, 최씨 조카인 장시호 씨 변호인이 특검에 제출한 이번 태블릿PC는 앞서 JTBC가 제출했던 태블릿PC와는 별개다. 

최씨의 또다른 태블릿PC의 등장으로 ‘태블릿PC를 가지고 있지 않고 사용할 지도 모른다’고 주장해 온 최씨 측의 발언은 거짓일 가능성이 커졌다.

그동안 친박단체에서는 최씨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근거로 JTBC가 검찰에 제출한 태블릿PC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친박단체들은 태블릿PC의 증거 효력을 인정한 특검과 검찰의 판단까지 부정하고 있다. 국정조사 청문회에서도 거짓 의혹들에 대한 질의가 나오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짓된 증거와 왜곡된 정황을 바탕으로 한 ‘JTBC 태블릿PC 조작설’은 극우 사이트와 SNS 등을 통해 사실인양 확산되고 있다.

오늘 ‘뉴스룸’에서는 태블릿PC의 자세한 입수 과정과 함께 거짓 의혹을 근거로 확산되고 있는 조작설의 실체를 리포트와 기자 출연 등을 통해 상세하게 밝힌다.

 

 

[사진=JTBC]

이서진 기자  new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언주로 118 우성개릭터199 오피스텔 200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