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목숨 걸고 타인 구하는 이준혁에 호감 느껴

김새봄 기자l입력2017.01.19 12: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KBS2 ‘맨몸의 소방관’의 정인선이 섬세한 감정연기로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였다. 뉴스팩트 김새봄 기자

정인선이 어제(18일) 방송된 KBS2 4부작 드라마 ‘맨몸의 소방관’(연출 박진석, 극본 유정희)에서 의심과 설렘을 오가는 디테일한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어제 방송에서 한진아(정인선 분)는 강철수(이준혁 분)의 잠재 돼있는 공격성을 보기 위해 그를 레스토랑으로 데려갔고 철수의 차림새로 무시당하는 상황을 유도했다. 

그러나, 철수는 담담해 하며 오히려 진아가 대신 화를 내주고 있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진아의 학교 선배 승재가 등장해 진아의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자 철수는 승재를 제압하며 추격전을 벌였다.

이어, 진아는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고 잡혀온 오성진(박훈 분)이 철수가 아니란 사실에 놀라며 철수의 진짜 신분을 알고 혼란스러워했다. 

또, 권정남(조희봉 분)이 철수를 찾기 위해 혈안이 된 모습을 보이자 진아는 믿었던 정남마저 수상하게 생각했다. 

이처럼, 정인선은 이준혁을 용의자로 확신했지만 그의 진짜 정체를 알고 복잡한 감정 변화를 겪었다. 또, 조희봉을 수상쩍게 여기는 모습으로 내일 마지막 방송을 기대케 만들었다.

정인선이 섬세한 감정연기로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인 KBS2 ‘맨몸의 소방관’ 마지막 회는 내일 저녁 10시 연속 방송된다.

 

 

[사진=<맨몸의 소방관>방송화면 캡처]

김새봄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새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