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장동건 김하늘 선정

권선영 기자l입력2017.09.12 12: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장동건-김하늘이 선정되었다. 뉴스팩트 권선영 기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장동건과 김하늘이 선정되었다.
오는 10월 12일(목), 영화제의 화려한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1990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데뷔한 장동건은 데뷔부터 지금까지 활발한 작품활동과 높은 인기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손꼽힌다. 그는 영화 <친구>(2001), <태극기 휘날리며>(2003), '굿모닝 프레지던트'(2009), 드라마 '마지막 승부', '의가형제', '이브의 모든 것', '신사의 품격' 등의 작품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왔다. <태극기 휘날리며>로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천만 관객을 사로잡는 연기력을 인정받은 그는 다양한 해외 합작 영화에도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최근에는 <브이아이피>(2017)의 개봉에 이어 <7년의 밤>(2017), <창궐>(2018)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김하늘은 영화 '바이 준'(1998)으로 데뷔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성공을 거두며 관객과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동감'(2000), '동갑내기 과외하기'(2003), '그녀를 믿지 마세요'(2004), '6년째 연애중'(2008), '블라인드'(2011), 드라마 '피아노', '로망스', '온에어', '신사의 품격'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블라인드'(2011)로 대종상영화제와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최근에는 드라마 '공항 가는 길'(2016), 영화 '여교사'(2017)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였다. '여교사'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사진=SM C&C]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언주로 118 우성개릭터199 오피스텔 200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