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환자 수술 끝까지 설득한 이유 밝혀져

권선영 기자l입력2017.09.15 12: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병원선' 하지원, 14일 방송분에서 아비규환의 버스 사고를 단번에 분류하고 처치하는 모습으로 감탄을 유발했다. 뉴스팩트 권선영 기자

‘병원선’ 하지원이 아비규환의 버스 사고를 단번에 처치하는 프로페셔널한 면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원은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11회와 12회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하던 중, 버스가 비탈로 굴러 떨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송은재(하지원)가 탄 버스에는 직장암 치료를 거부하고 아이들과의 생활을 택한 시인 설재찬(박지일) 선생을 비롯해 초등학생 아이들과 성인 승객들이 20여명 가까이 타고 있던 가운데, 예상치 못한 사고로 아수라장이 된 것. 버스에서 기어 나온 송은재는 자신의 어깨가 탈구된 상황에서도 현장을 정리한 채 어린이용 싸인펜으로 치료 우선 순위 환자를 분류하는 작업을 마치는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냈다.

송은재는 탈골된 어깨의 아픔을 참고 직접 분류한 사람 중 목을 다친 환자들에게 넥 브레이스를 채워줄 것과 호흡곤란 환자에게 청진을 지시하는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김재걸(이서원)의 도움으로 어깨를 맞춘 이후에는 버스 기사를 진찰하던 중 복부가 터진 것을 발견하고, 환자를 침착하게 달래며 복부를 압박하는 응급 처치를 진행했다. 빠르고 정확하게 환자를 분류해 업무를 지시하다가도, 탈골된 어깨 부위에 아파하는 현실적인 사고 연기로 공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직장암 4기 판정을 받은 설재찬에게 국내에서 시도되지 않았던 수술을 끊임없이 권유했던 이유도 드러났다. 충분히 살 수 있었지만, 자신의 기회로 엄마를 살릴 기회를 날린 스스로를 끊임없이 자책하고 있었던 것. 이에 외과 과장 김도훈(전노민)에게 자신의 논문을 주고, 최고의 의료진을 보내달라고 거래를 한 사실도 드러났다. ‘업적’이 아닌 ‘엄마’에 대한 미안함이 수술에 대한 간절함을 더하게 된 셈이다.

“다신 반복 안 해, 아직 환자는 살아 있고, 살아있는 한 희망이 있는 거야”라며 눈물을 보인 송은재지만, “죽음은 실패가 아니라 결론이다”라는 설재찬 선생의 말에 수술 설득을 끝내 포기한 채 “우리가 의사로 사는 한 계속해서 만나게 될 질문”이라는 화두를 던져 의미를 곱씹게 했다. 하지원은 목표에만 집중하지 않고, 환자를 살리기 위해 진정으로 고군분투하는 송은재의 성장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60분의 강렬한 몰입을 선사했다.

하지원의 ‘병원선’ 13회와 14회는 오는 20일(수)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MBC '병원선' 캡쳐]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언주로 118 우성개릭터199 오피스텔 200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 599 9920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