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엔, 캔디맨으로 변신한 화보 공개

권선영 기자l입력2018.02.27 09: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빅스 엔이 쎄씨 3월호를 통해 달콤 섹시한 핑크빛 화보를 공개했다. 뉴스팩트 권선영 기자

27일 패션 매거진 '쎄씨'는 빅스의 엔과 함께 한 3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에서는 화이트데이를 맞이해 핑크빛 캔디맨으로 변신한 엔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주근깨 메이크업과 다채로운 핑크 톤의 스트리트 패션을 소화해 감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했다.

화보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엔은 처음 시도한 메이크업을 즐거워하며, 시종일관 미소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했다는 후문이다.

엔은 인터뷰를 통해 담담하고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글귀로 데뷔 후 첫 생일날 어머니가 주신 편지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제겐 의미가 깊은 편지예요. 살면서 생각이 많아지거나, 문득 내 주변에 아무도 없다고 느껴질 때, 이유 없이 외로울 때, 가끔 그럴 때가 있잖아요.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아 다행이라고 말씀해주신 어머님의 편지를 보면서 가족과 멤버들, 친구들을 떠올려요. 곁에 소중한 사람들이 있다는 걸 생각하면 가슴이 따스해지고 힘이 나잖아요.”라 밝혔다.

▲ 빅스 엔이 쎄씨 3월호를 통해 달콤 섹시한 핑크빛 화보를 공개했다. 뉴스팩트 권선영 기자

또 이어 그는 최근 “자만이 아니라 자신을 좀 더 믿게 된 것 같다”며, “그 전에는 조급하고 불안했는데 이제는 확신이 생겨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경계하는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는 “시간을 무의미하게 보내는 것”이라 답했다. 그 이유는 “목적 없는 시간이 반복되는 것만큼 위험한 것 없어요. 그게 익숙해지면 무기력해지거든요.”라며 빅스의 리더다운 책임감 있는 면모를 내비쳤다.

빅스 엔의 매력 넘치는 인터뷰와 화보는 쎄씨 3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그가 소개한 어머니의 편지는 영상 화보와 더불어 쎄씨 홈페이지(www.ceci.co.kr)에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쎄씨]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강남구 언주로 118 우성개릭터199 오피스텔 2008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