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고성희, 걸크러시부터 설렘∙연민까지…

권선영 기자l입력2018.05.11 11: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우 고성희가 패러리걸(Paralegal) 김지나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내며 호평 받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슈츠’(연출 김진우|극본 김정민) 6화에서는 모의법정에서 고연우(박형식 분)가 김지나(고성희 분)를 의도치 않게 극단으로 몰아가며 두 사람의 관계가 악화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연우가 김지나와 나누었던 비밀을 자신의 친구인 세희(이시원 분)에게 옮긴 듯한 의심을 산 것은 물론 김지나의 특정 공포증을 자극하는 발언을 한 것. 

김지나는 고연우와 서변호사(이태선 분)의 모의법정에서 무대 공포증으로 인해 아침 뉴스 앵커 자리를 후배에게 내어준 임주현 역할을 맡았다. 반면 사내에서 증인 역할을 할 사람을 찾지 못한 고연우의 증인은 세희가 맡게 됐다. 

세희는 ‘달에 사는 토끼’ 비유를 사용해 평소 임주현이 비밀이 많은 선배였다고 증언했다. 그 순간 고연우는 난처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고 김지나는 한층 더 차가워진 표정으로 고연우를 응시했다. ‘토끼’ 비유는 김지나가 고연우에게 비밀을 고백할 때 사용했던 것으로, 고연우는 비밀을 지키지 못했다는 의심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어진 모의법정에서 한층 더 악화됐다. 고연우는 임주현 역의 김지나에게 앵커 자리에 앉지 못한 이유가 무대 공포증이 아니라 자신의 능력 부족으로 인한 결과가 아니냐며 쏘아붙였다. 이는 김지나에게 시험 공포증으로 인해 변호사가 되지 못한 과거를 연상케 하며 그를 고통으로 몰아넣는 결과를 초래했다. 

고성희는 또렷한 발성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사랑으로 인한 설렘과 질투는 물론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상처 등 다양한 감정이 내재된 김지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완성해 나가고 있다. 변호사가 되지 못한 김지나의 상처와 열등감을 떨리는 목소리로 담아내며 연민을 자아냈다. 또한 가짜 변호사 박형식과 이루어질 듯 이루어지지 않는 아슬아슬한 ‘밀당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한편, '슈츠(Suits)'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