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변산 이준익 감독, 박정민 X 김고은 캐스팅 풀 스토리 전격 공개

권선영 기자l입력2018.05.14 10: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준익 감독이 영화 변산의 주인공인 박정민, 김고은 캐스팅 풀 스토리를 전격 공개했다. 뉴스팩트 권선영 기자

<동주><박열>에 이은 청춘 3부작 중 세 번째 작품 영화 <변산>으로 돌아온 유쾌한 이야기꾼 이준익 감독이 박정민, 김고은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드러낸 캐스팅 풀 스토리를 전격 공개했다. [감독: 이준익 | 주연: 박정민, 김고은 | 제공/배급: 메가박스㈜플러스엠 | 제작: 변산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 | 개봉: 2018년 7월 초]

충무로 최고의 유쾌한 이야기꾼 이준익 감독과 변신의 귀재 박정민, 대체 불가 김고은의 만남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개봉 소식만으로도 올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대표 감독 이준익이 0순위 캐스팅 풀 스토리를 전격 공개했다.

이준익 감독이 <동주><박열>에 이어 청춘 3부작 중 세 번째 이야기 <변산>을 완성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은 무명 래퍼 ‘학수’의 캐스팅이었다. 영화 속 인물 그 자체가 될 수 있는 몰입도와 랩 실력, 거기에 대한민국 가장 빡센 청춘들을 대변할 수 있는 공감대까지 타고난 배우여야 했기 때문이다.

이에 이준익 감독은 “현장을 장악하고 2시간 동안 영화를 끌고 나갈 수 있는 배우는 많지 않다. 박정민은 그 모습을 <동주> 때 보여줬기에 <변산>의 ‘학수’로 확신했다. 거기다 랩도 잘하니 금상첨화였다. 박정민이 하지 않았으면 제작하지 못했을 것이다”라며 <동주>에서 함께 호흡했던 박정민이 단연 캐스팅 0순위였던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박정민은 굉장히 놀랍다.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의 정수에 도달하기 위해서 몸과 마음과 정신을 일치시키는 사람이다”라며 배우 박정민의 탁월한 재능과 연기를 대하는 자세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준익 감독의 무한 신뢰를 받으며 그의 페르소나로 떠오른 박정민은 <변산>을 위해 랩과 사투리를 끊임없이 연습하여 흑역사로 가득한 고향 변산으로 돌아온 빡센 청춘 ‘학수’로 변신, 기대감을 배가 시키고 있다.

이어, ‘학수’와 꿀 케미를 선보이며 극을 이끄는 ‘선미’ 역할 또한 이준익 감독에게는 중대한 고민이었다. <동주>의 박정민, <박열>의 최희서 등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캐릭터와 함께 배우들의 인생 연기를 탄생시키는 것으로 유명한 이준익 감독이 ‘선미’ 캐릭터의 0순위 캐스팅으로 염두에 둔 배우는 바로 김고은이었다.

이준익 감독은 “김고은은 ‘선미’가 가지고 있는 진실을 꿰뚫어 보는 정직한 마음의 멋스러움을 가장 잘 표현할 배우라고 생각했다”라며 그녀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캐스팅 당시 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뜨거운 신드롬을 일으키며 최고의 스타로 등극한 김고은은 <변산>의 시나리오를 보고 단번에 출연 결정을 내렸다.

‘학수’를 고향으로 강제 소환시킨 동창생 ‘선미’ 역할을 위해 김고은은 수개월에 걸친 전라도 사투리 연습과 함께 이준익 감독과 깊은 대화를 나누며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거듭했다. <변산>을 통해 김고은과 첫 호흡을 맞춘 이준익 감독은 “놀라운 재능을 갖고 있는 배우다.

시나리오의 대사나 지문보다 몇 배의 감칠맛 나는 느낌들을 구현해낸다. 연습한 것인지 타고난 것인지 의심이 될 정도로 자연스러워서 놀랍다”며 감탄했다. 특히, 런칭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김고은의 찰진 사투리 연기는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며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매력과 유쾌한 웃음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놀라운 재능과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캐릭터를 빛나게 하는 충무로 대세 배우 박정민, 김고은의 유쾌한 변신과 반전 매력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영화 <변산>은 빡센 청춘들의 스웩 넘치는 이야기로 7월 초 개봉 예정이다.

 

 

[사진=변산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