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드라마 ‘슈츠’ 장동건이 내 사람을 지킨다는 것...

권선영 기자l입력2018.06.08 09: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장동건이 역대급 위기를 맞게 되었다.

드라마 ‘슈츠’에서 무패 변호사로 약점 없이 완벽함을 자랑하던 최강석(장동건 분)에게 최악의 위기가 찾아 왔다. 자신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또한 강&함을 지키기 위해 폭풍 속으로 들어간 그는 모든 것을 잃을 각오로 전면 승부의 길을 택한 것.

먼저 고연우를 지키기 위해 지금까지 많은 고비를 넘고, 최근에는 김변(손여은 분)과도 거래를 했던 최강석. 연우를 진짜 변호사로 키우기 위해 많은 것들을 뒤에서 지켜주고, 끌어주고 있었다.

하지만 연우(박형식 분)는 지난 14회 방송에서 “비밀을 지키는 가장 완벽한 방법은 아무에게도 말해 주지 않는 것”이라는 강석의 말처럼 모의 법정을 통해 강석을 위기로 몰아 세우는 장본인이 되었다. 감정이 격해진 강석은 화장실에서 만난 연우에게 “너, 진짜구나?” 라고 말해 모두를 절망에 빠트렸다. 이러한 예측할 수 없는 상황 속에 장동건은 박형식을 믿고, 다시 한번 그와 회사를 지켜 낼 수 있을지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또한 홍다함(채정안 분)을 지키기 위한 강석의 모습도 시선을 모았다. 홍다함을 지키기 위해서는 자신이 살아 남아 회사를 지켜야 모두를 보호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강석, 술에 취해 연우의 집에 찾아간 강석은 홍다함을 생각하며 괴로워했다. 이어 모의 법정에서 다시 홍다함을 만난 강석은 연우의 압박에 무너지는 다함을 차마 더 이상 보지 못하고 분노한다.

홍다함을 몰아세우는 연우를 참지 못하고 자신이 시킨 것으로 하겠다는 강석의 분노는 마지막까지 다함을 지키려는 그의 진심이 그대로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뿐만 아니라 강하연(진희경 분)의 모의 법정 내용을 통해서도 강석의 과거가 밝혀졌다. 회사 앞 푸드트럭을 남몰래 지원하고 있었던 것. 강석은 “인간적인 모습을 보이면 약점이 늘어난다. 하지만 강&함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약점을 감춰야 한다”라고 설명해 그가 그 동안 냉철하게 보였던 이유와 그럼에도 그 속에 감춰져 있던 온기가 사람들에게 알려진 시간이었다.

이처럼 장동건은 자신이 지키고자 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를 위해 인생을 건 도박을 하고 있다. 때론 믿은 사람에게 상처를 받기도 하고, 오해를 받기도 하지만 결국 푸드트럭 처럼 그의 진심은 전해지고 있었다.

이제 단 2회만을 남겨논 드라마 ‘슈츠’, 앞으로 어떻게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인지 또한 장동건은 어떻게 자신의 사람들과 회사를 지켜낼 것인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