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과 함께해서 행복했던 시간 ‘아듀 한세계’

권선영 기자l입력2018.11.21 12: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뷰티 인사이드’는 로코퀸 서현진의 묵직한 존재감이 더욱 빛난 작품이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뷰티 인사이드’ 마지막 회에서는 여전히 톱배우로 카리스마를, 평범한 사람으로서 사랑스러움을 모두 겸비한 한세계(서현진)의 매력이 안방극장을 가득 메웠다. 수없이 닥쳐왔던 모든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드디어 온전한 사랑을 완성한 세계의 행복 가득한 엔딩을 끝으로 지난 2개월간 안방을 웃고, 울렸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뷰티 인사이드’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내공을 쌓아 올린 서현진의 힘이 느껴진 작품이었다. 한 달에 한 번, 일주일 동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아가는 톱배우 한세계가 특별하고 설득력 있게 그려질 수 있었던 건 캐릭터 자체가 된 서현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다수의 배우들과 한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 만큼 캐릭터의 불안한 심리와 상황, 작은 감정선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았다. 롤러코스터를 타듯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캐릭터를 매력적이게 그려낸 서현진의 노련한 연기는 끝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흥행성과 작품성 모두를 잡을 능력을 지닌 서현진이기에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 번의 인생작과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서현진은 다양한 감정을 넘나드는 연기 완급조절로 매 회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할 말은 하고 사는 톱배우, 말 못할 비밀과 아픔을 간직한 한 명의 사람, 가슴 시린 사랑에 푹 빠져버린 여자 그리고 오롯이 스스로를 사랑하게 되기까지 시간과 상황의 흐름에 따른 캐릭터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세상을 떠난 엄마에게 끝내 자신의 비밀을 알리지 못해 가슴 아파했고, 사랑하는 연인의 병의 원인이 본인 때문이라는 사실은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하지만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가득 채운 사랑스러움은 브라운관을 넘어 안방까지 물들이며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한층 더 풍부하고 짙어 진 연기력으로 극을 이끈 서현진의 미소는 시청자들을 덩달아 웃음 짓게 만들었고, 절절한 눈물은 눈시울을 촉촉히 적심과 동시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서현진이 아닌 한세계는 상상할 수조차 없었다. 맡은 캐릭터마다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던 서현진은 이번 작품에서도 발성, 목소리, 딕션까지 퍼펙트한 대사 전달력과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꽉 사로잡았다. 감정의 디테일은 극대화 시켰고, 능청스러운 현실 연기는 몰입을 이끌어내며 서현진만이 보여줄 수 있는 새로운 로맨틱 코미디의 영역을 끝없이 넓혀가고 있다. ‘또 오해영’ ‘식샤를 합시다2’ ‘사랑의 온도’에 이어 ‘뷰티 인사이드’로 또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해낸 서현진의 앞으로의 연기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사진=JTBC ‘뷰티 인사이드’ 방송 화면 캡쳐]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