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지금까지의 여타 드라마와는 차원이 다른 드라마

권선영 기자l입력2018.12.03 15: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시청자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AR(증강 현실) 게임을 소재로 내세우면서 제작 당시부터 주목을 받았던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이 지난 1일 포문을 연 첫 방송 이후 단 2회 만에 “꼭 봐야 하는 드라마, 지금까지의 여타 드라마와는 차원이 다른 드라마”라는 반응으로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을 받고 있다. 이에 낯선 소재로 새로운 장르로의 도전이 성공적으로 안착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이유를 짚어봤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집필하는 작품마다 탄탄한 세계관과 그 안에서 매력적으로 그려지는 캐릭터로 보는 이에게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하는 송재정 작가와 올 한해 연이은 웰메이드 드라마를 선보인 tvN이 만나 자신 있게 내어놓은 신작이다. 타임슬립, 웹툰 등 차별화된 상상력을 자랑했던 송재정 작가가 이번에는 AR 게임이라는 놀라운 소재를 준비했고, 이는 새로운 이야기에 목말라하는 시청자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대중에게 낯선 소재임에도 언제나 새로운 시도를 망설이지 않고 드라마 장르의 지평을 넓혀온 tvN이 이번에도 안방극장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은 것. 
 

고도의 기술로 만들어진, 현실과 가상이 구별되지 않을 정도로 아찔한 게임을 손에 넣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유진우(현빈)와 자신도 모르게 게임의 소유권을 손에 쥔 정희주(박신혜). 그리고 이 마법 같은 게임을 만들어내고 어디론가 사라져버린 프로그래머 정세주(EXO 찬열)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는 데는 작품의 아름다운 영상미와 고퀄리티의 CG 역시 한 축을 담당했다. 치밀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드라마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비밀의 숲’의 안길호 감독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스페인 그라나다의 전경을 그대로 담은 아름다운 영상미와 완성도 높은 CG로 독특한 소재를 이질감 없이 전달했기 때문. “현실적으로 AR을 구현하려 했다”는 안길호 감독의 말 그대로였다. 
 

여기에 맡은 캐릭터를 120%로 소화해낸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가 스토리에 한층 놓은 몰입도를 선사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세주가 그라나다행의 열차에 탑승해 도망가는데 마치 내가 마법의 세계로 떠나는 것 같았다”, “현빈이 상상력만으로 게임 속 결투를 연기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저런 게임이 있다면 나도 한번 해보고 싶다”, “박신혜가 연기하는 희주가 너무 사랑스럽다” 등의 뜨거운 호응을 보내왔다.
 

이처럼 tvN만이 보여줄 수 있는 신선한 소재와 촘촘한 대본, 감각적인 연출과 몰입도 높은 연기까지. 어느 하나 빠지는 구석 없는 웰메이드 드라마로 2018년 마지막 기대작에서 또 하나의 신드롬을 예고하는 화제작으로 변모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지난 1, 2화의 프롤로그를 마치고 몰라보게 변해버린 유진우(현빈)의 강렬한 엔딩 장면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매주 토, 일 밤 9시 tvN 방송.
 

 

 

[사진=tvN]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