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연석, ‘선한 영향력’의 나비효과! 시민참여 이끄는 ‘기부 문화’ 확대

권선영 기자l입력2018.12.26 11: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우 유연석의 꾸준한 선행 행보가 귀감이 되고 있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지난 24일 유연석과 손호준의 퍼네이션 프로젝트 ‘커피프렌즈’를 통해 모금한 금액을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전액 기부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특히, 유연석의 이러한 선행 행보는 단발적인 기부가 아닌 지속적이고 꾸준한 점, 시민 참여를 이끄는 ‘기부문화’를 만들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그는 2014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로 큰 사랑을 받아 작품, 광고 등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월드비전과 함께 아프리카 봉사활동을 떠나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어 첫 개인 사진전 ‘아이’와 도서 ‘드림(Dream)'의 수익금 전액을 에티오피아 아이들을 위해 기부하였고, 2016년 유니세프와 ‘연말 캠페인-위액션[#every child]’, 2017년 두 번째 개인 사진전 RE : Creation'을 열어 수익금 전액을 성가정입양원에 전달하는 등 따뜻한 선행 행보를 이어갔다.
 

유연석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한다는 점과 선행 행보를 계속 이어간다는 부분에서 대중들에게 응원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의 이러한 행보가 더욱 아름다운 이유는 ‘선한 영향력’을 전하며 기부 문화를 형성 및 확대시키기 때문이다. 이는 일회성 기부에서 벗어나 재미있게 즐기며 기부 참여 동기를 높이고 자발적 기부를 독려한다.
 

지난 3월 여의도를 시작으로 약 9개월간 진행됐던 퍼네이션 프로젝트 ‘커피프렌즈’ 또한 유연석이 손호준과 함께 ‘음료 한 잔의 비용으로도 어렵지 않게 기부를 시작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 기획되었다. 실제로 매달 많은 시민들의 참여가 이어졌고, 즐거운 방법으로 기부를 하는 ‘퍼네이션’의 의미가 전달된 좋은 사례로 남았다.
 

또한, ‘커피프렌즈’는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형식의 새 예능 프로그램으로 제작되어 내년 상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선행을 꾸준히 이어가며 ‘기부 선순환’의 흐름을 만들고 있는 유연석의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한편, 유연석은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의 주인공 ‘몬티 나바로’ 역으로 2018년 11월 9일(금)부터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으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커피프렌즈’는 2019년 1월 4일(금) 오후 9시 10분 첫 방송한다. 

 

 

[사진=킹콩 by 스타쉽]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