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이동욱, ‘연알못→질투’... ‘그린라이트’ 켜졌다!

권선영 기자l입력2019.02.22 13: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진심이 닿다’ 이동욱이 유인나의 손을 잡아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6회에서 이동욱(권정록 역)이 유인나(오진심/ 예명 오윤서 역)에게 마음을 열고 호감을 표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권정록은 오진심이 매니저 공혁준(오의식 분)과 통화를 하는 것을 듣고 진심의 남자친구라고 오해를 했다. 그는 신경이 쓰이는 듯 진심을 따라 퇴근을 서둘렀고 둘이 탄 엘리베이터가 고장 났다. 둘은 엘리베이터에 갇혀 가까이 마주섰고, 그때 문이 열리며 혁준이 놀라 정록에게 버럭 화를 냈다. 질투심을 느낀 정록은 다음 날 진심에게 남자친구에 대해 물었고, 아닌 것을 확인하자 안심한 듯 미소를 지었다.
 

록은 가정폭력을 행사한 남편을 살해했다는 혐의를 받은 용의자의 변호인으로 재판에 섰다. 정록은 새로운 용의자를 재정증인으로 신청했고, 결국 그가 진범으로 밝혀졌다. 올웨이즈 로펌 식구들은 승소한 정록을 축하했고 연준규(오정세 분)는 회식을 제안했지만 정록은 이를 거절했다. 그리고 퇴근을 하던 정록은 진심에게 “저랑 소주 한잔 하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그의 의외의 말에 진심은 놀랐다.
 

두 사람은 감자탕집에서 술을 마셨다. 정록은 “오늘은 그냥 왠지 둘이서 한잔 하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쑥스러운 듯 정록은 괜히 다른 곳을 보며 술을 마셨고, 진심은 이런 그의 말에 설렜다. 둘은 밤거리를 걸으며 대화를 나눴다. 정록은 진심의 손을 잡아 가만히 자신의 주머니에 넣어주었고, “오진심 씨가 저를 걱정해주고 위로해주는 만큼, 저도 이제 그러고 싶습니다”라고 말하며 진심을 바라보았다.
 

이동욱은 연애를 글로만 배운 ‘연애치’이자 ‘연알못’(연애를 알지 못하는 사람) 권정록 역을 능청스럽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동욱은 일밖에 모르던 정록이 진심을 만나 마음이 움직이는 권정록 캐릭터를 표현해내며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하고 있는 것. 이에 앞으로 점점 변화하는 권정록과 두 사람의 관계에 더욱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이동욱-유인나 주연의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이며,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진심이 닿다' 6회 방송 캡처]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