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궁민, 남궁민 표 ‘다크 히어로’ 완벽하게 통했다!

권선영 기자l입력2019.04.10 09: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궁민 표 다크 히어로가 대한민국을 강타했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흥미진진한 전개와 영화 못지않은 영상미로 수목극 1위를 굳건히 지키며 인기리 방영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그중 단연 돋보이는 인물은 악에는 악으로 응수하며 답답함을 뻥 뚫어주는 다크 히어로 ‘나이제’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는 남궁민이다.
 

이에, 속내를 감추고 있는 듯한 표정은 물론, 때로는 능청스럽고 여유롭게, 때로는 오금이 저릴 정도의 서늘함과 잔임함을 오가며 몰입도를 극대화하고 있는 남궁민. 그의 거침없는 남궁민 표 다크 히어로 나이제의 사이다 활약상을 모아봤다.
 

# 응급실 내 행패에 일침…“로스쿨 진도가 아직 거기까지 안 나갔나 보죠?”

빗길 사고로 응급실에 실려온 청각장애인 부인의 수술을 집도하고 있던 나이제(남궁민 분)는 이재환(박은석 분)의 행패에 분노했다. 이재인(이다인 분)의 이마 상처를 더 중요시하는 이재환의 모습에 “이사장 아들이나 되면서 의료법은 잘 모르냐”고 반격하는가 하면 “로스쿨 진도가 아직 거기까지 안 나갔나보죠”며 일침을 날리며 보는 이들의 답답함을 뻥 뚫었다.
 

# 선민식에게 날린 사이다 한방…“이 구역의 왕은 접니다”

나이제는 자신의 인생을 망친 이재환(박은석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교도소 의료과장을 지원했다. 하지만 그는 미끼였을 뿐. 모든 것은 더 높은 곳에 있는 선민식(김병철 분)을 잡기 위했던 것.
 

계획대로 후임 의료과장으로 교도소에 입성한 나이제는 선민식과 교도소 왕좌를 건 숨 막히는 수 싸움을 벌이기 시작했다. 한 수 앞을 더 내다보는 듯한 계획으로 선민식의 숨통을 먼저 쥔 나이제가 승기를 잡았고, 이후 자신에게 공생의 손을 내미는 선민식에게 “룰이 바뀌었다. 오늘부터, 이제부터, 이 구역의 왕은 나다”며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 안방극장에 환호를 이끌어냈다.
 

# 사이코패스 응징! 뻔뻔함에 분노한 나이제

선민식이 쳐놓은 덫에서 가까스로 빠져나온 나이제는 형 집행정지로 내보낼 인물을 찾았다. 그는 바로 JH철강 김회장의 아들이자 사이코패스인 김석우(이주승 분). 김석우는 여성을 감금하고 폭행해 잡혀온 터.
 

나이제는 김석우의 면담을 진행했다. 김석우의 뻔뻔함에 나이제는 “자꾸 사이코패스 티 내면서 개기지 마라”며 김석우를 폭행하기 시작했다. 이내 나이제는 “넌 좀 더 맞으며 어떡할지 생각하자. 피해자가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도”라며 일말의 죄책감조차 보이지 않던 김석우를 향해 분노를 표출, 피해 여성을 대신해 응징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묘한 짜릿함을 선사했다.
 

이처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거침없는 매력을 선사, 안방극장에 사이다는 물론, 신선한 재미까지 안겨주고 있는 남궁민의 활약이 더욱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 캡처]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