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요즘애들’ 광희, “스태프 이름 잘 외우는 유재석 부럽다”

권선영 기자l입력2019.04.12 16: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광희가 자신의 형편없는 기억력을 자책했다.

14일(일)에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서는 5MC가 국내에 단 3명뿐인 ‘국제 기억력 마스터’를 만난다.
 

최근 진행된 ‘요즘애들’ 녹화에서는 ‘기억력 스포츠’라는 낯선 종목이 공개됐다. 이에 MC들은 각자의 기억력에 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광희는 “내가 피디님들 이름만 잘 외웠어도 프로그램 몇 개는 더 했을 거다”라며 이름을 못 외웠다는 이유로 방송 출연 기회를 놓쳤던 기억을 떠올렸다. 평소 스태프 이름을 잘 외우기로 소문난 유재석의 남다른 암기력을 부러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기억력 고수를 만난 광희는 금세 기억력 천재로 거듭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다른 MC들 역시 기억력 테스트를 앞두고 금붕어 기억력에 얽힌 실수담을 앞다투어 공개했다. 김신영은 “어릴 때 별명이 ‘돌머리’였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안정환 역시 “내 별명은 돌대가리였다. 마트 갈 때 안 잊어버리려고 적어둔 종이조차 잃어버린다”라며 양보없는 승부를 펼쳤다.
 

‘국내 최초 국제 기억력 마스터’와 함께한 5MC의 ‘기억력 대결’ 현장은 4월 14일(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