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킬잇’서 박진감 넘치는 액션 연기로 호평 일색.

권선영 기자l입력2019.04.22 09: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우 나나가 몸을 사리지 않는 박진감 넘치는 액션 연기로 극의 분위기를 압도했다.
 

지난 21일 밤 10시 20분 방송된 드라마 ‘킬잇(Kill it)’에 출연한 배우 나나는 엘리트 형사 ‘도현진’ 역으로 분해, 촘촘하게 얽힌 사건들을 하나씩 풀어나가며 흥미진진한 전개에 박차를 가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현진은 세한 FT 그룹의 회장이자 자신의 아버지인 도재환(정해균 분)과 한솔 보육원이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챘고 사라진 아이들 명단과 어린아이 크기의 백골 사체의 비밀을 찾기 위해 그를 쫓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그려졌다.

 

도현진은 실종된 윤지혜(옥고운 분)를 추적하기 위해 찾아간 현장에서 자신을 막기 위한 남자들에게 습격당해 몸싸움이 일어났고 자신을 구하려다 위기에 처한 김수현(장기용 분)을 대신해 흉기에 맞아 상처를 입었다.
 

팔에 깁스를 한 채 불굴의 의지로 수사에 나선 도현진은 “윤지혜를 찾고 싶으면 도 회장의 행적을 찾아야 해요”라는 말을 떠올리며 도재환의 차를 의도적으로 들이받았고 바꿔치기한 블랙박스 USB를 조사, 진실에 점점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블랙박스 영상을 조사하던 의순은 “도재환 회장님 블랙박스에서 되게 이상한 영상 하나 나왔어요”라며 하나의 영상을 도현진에게 전달했고 그 속에는 도재환과 별장 근처에서 대치하고 있는 김수현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도현진은 의아해하며 그 둘에게 무슨 사연이 있었는지 충격에 휩싸이면서 방송이 마무리돼 남은 스토리를 궁금케 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 놓고 있는 가운데 나나는 사건을 수사하며 자신의 어릴 적 친구이자 킬러인 장기용의 정체를 부정하려 하는 모습이 비쳐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아이들을 구하려는 이유를 전하는 진심이 담긴 깊은 감정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따뜻한 울림을 선사했다.
 

또한 조사하고 있는 사건의 핵심 인물이자 자신의 아버지에게 담담한듯 침착하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 놓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진심을 고스란히 전하며 극의 흡인력을 더해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나나가 출연하는 드라마 ‘킬잇’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사진=OCN ‘킬잇’ 방송 화면 캡처]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