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 로맨스 버라이어티 '돼지 같은 여자', 9월 개봉 예고!

김영식 기자l입력2015.08.14 18: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영화 '돼지 같은 여자' 메인 포스터. 뉴스팩트

<바람 피기 좋은 날>, <행복한 장의사> 장문일 감독이 선보이는 어촌 로맨스 버라이어티 <돼지 같은 여자>가 9월 10일 개봉 예고와 함께 메인포스터를 공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바닷마을 유일의 총각 '준섭'을 두고 무공해 처녀 3인의 총각 쟁탈전을 그린 영화 <돼지 같은 여자>가 9월 10일 개봉을 예고하며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였다. <돼지 같은 여자>는 <바람 피기 좋은 날>, <행복한 장의사>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장문일 감독의 신작으로 황정음, 이종혁, 최여진, 박진주가 4각 로맨스의 주역으로 출연해 각기 다른 캐릭터로 개성만점 연기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각 배우들이 분한 유쾌한 캐릭터들의 특징과 청정 바닷 마을의 분위기를 담은 일러스트가 어우러져 영화의 아기자기하고 유쾌한 소동극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포스터 중심에서 스쿠터를 몰고 있는 황정음은 생활력 최강의 돼지 같은 여자 '재화'로 분해 굳센 남도의 여자로 변신한다. 돼지를 몰고 있는 이종혁은 세 여자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준섭'을 연기하며 치명적인 순수 매력을 발산한다. 코믹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 최여진과 박진주는 각각 도발 매력 장전한 '유자', 갈팡질팡 줏대 없는 '미자'로 분해 강렬한 코믹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이제 낚을 건 남자밖에 없다"라는 포스터 속 카피는 영화의 사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돼지 같은 여자>의 제목 속 '돼지'의 의미에 관심이 쏠린다. 영화에서 '돼지'는 우리에게 복을 불러다 주고, 어느 것 하나 버릴 것 없이 모든 것을 바쳐 생활에 보탬이 되는 긍정적인 의미의 동물로 등장, 생활력 강한 주인공과 동일시되며 신선함을 준다. 돼지 같은 여자인 주인공 '재화'는 사랑도 가족도 모두 지키려는 씩씩하고 당찬 캐릭터로 돼지 이미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장문일 감독은 "우리나라의 돼지 그림은 기복 신앙과 같다. 돼지 꿈은 최고의 꿈이기도 하다. 영화 속 돼지 같은 여자처럼 변하지 않는 인간의 삶에 대한 의지를 담아내고 싶었다."고 연출의 의도를 밝혔다. 


온 동네를 발칵 뒤집을 총각 쟁탈전을 예고한 <돼지 같은 여자>는 개성 넘치는 4인 4색 캐릭터들의 유쾌한 소동극으로 9월 10일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 영화 '돼지 같은 여자' 스틸 컷. 뉴스팩트

 

 

 

 

김영식 기자  ky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Special News ! Newsfact
<저작권자 ©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팩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팩트(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38 호  |  등록일자 : 2014. 04. 29.  |  편집·발행인 대표 유정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9길 5 서초두산위브 1006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민기정   |  T. 02-599-2011   |  press@newsfact.kr
Copyright © 2014 뉴스팩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팩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